KOREA'S BEAUTIFUL FOUR SEASONS

KOREA'S BEAUTIFUL FOUR SEASONS

2016년 2월 15일 월요일

핵무기의 정확성과 유연성의 증대 (Increasing Accuracy and Flexibility in Nuclear Weapons)



Increasing Accuracy and Flexibility in Nuclear Weapons
Abstract
 
 
The B-61 is 3.6-meter-long, 317-kg thermonuclear (hydrogen) bomb that has been a stalwart of the U.S. nuclear weapons arsenal since the 1960s.
 
 
Its re-design, which now makes it the B-61-12, has generated even more controversy than nuclear weapons in general.
 
 
Hers are three of the sticking points.
 
 
First, the cost of refurbishing the U.S. nuclear weapons program. Up to $1 trillion over 30 years.
 
 
Second, the B-61-12’s re-design. Is it actually a new weapon or just modernization in accord with the administration’s stated aims to create no new nuclear weapons?
 
 
Granted, it doesn’t seem like much in these days of precision-guided munitions and Minuteman ICBM, but one new feature of the B-61-12 is that it can be steered via movable tail fins.
 
 
Previously air to surface nuclear bombs, those delivered by fighters and bombers were just dropped.
 
 
The B-61-12’s yield, the bomb’s explosive force, can be dialed up or down depending on the target, to minimize collateral damage.
 
 
The B-61-12 is a “dial-a-yield,” weapon, which means the explosive power can be tailored to its target.
 
 
Experts argue that “the smaller yields and better targeting can make the arms more tempting to use, even to use first, rather than in retaliation.”
 
 
Accuracy in nuclear bombs is considered destabilizing to the nuclear balance because it makes the other side think you’re going to zero right in on their weapons in a possible preemptive counterforce strikes.
 
 
핵무기의 정확성과 유연성의 증대
 
 
미국이 보유하고 있는 길이 3.6m, 무게 317kgB-61 수소 폭탄은 1960년대 이후 미국의 정예 핵무기이다.
 
 
B-611952년 처음 비행한 B-52만큼 오래된 것은 아니다. 그런데 지금 B-61B-61-12로 재설계하는데 일반적으로 핵무기보다 더 많은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이에 따른 문제가 되는 조항을 살펴보자.
 
 
첫째, 미국의 핵무기 프로그램의 정비 비용이다. 그 소요 비용은 30 년간 1조 달러이다.
 
 
둘째, B-61-12의 재설계는 신무기 또는 현대화가 새로운 핵무기를 만들지 않는다는 취지의 행정부의 의정서 규정에 합당한지 여부의 논란이다.
 
 
오늘날의 정밀유도무기와 대륙간탄도탄인 미니트맨만큼은 아닌 것 같지만, B-61-12는 가동 꼬리지느러미를 통해 조종할 수 있는 하나의 새로운 기능이 있다.
 
 
지금까지, 공대지 핵폭탄은 전투기와 폭격기로부터 그냥 투하되는 것이었다. 어느 경우이건, 이것은 세 번째 포인트 기능을 갖춘 것이다.
 
 
B-61-12의 폭발력은 표적에 맞춰 다이얼을 위 또는 아래로 조정할 수 있어 부수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이 말은 폭발력을 표적에 맞게 맞출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문가들은 작은 폭발력과 표적 시스템의 향상은 보복보다도 선제 사용에서도 핵무기 사용의 유혹을 부추긴다고 주장한다.
 
 
핵폭탄의 정확성은 핵 균형을 불안정하게 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그 이유는 상대방이 핵무기 공격에 대한 핵무기에 의한 선제반격의 가능성을 생각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미국 전략사령부 사령관을 지낸 제임스 E. 카트라이트는 핵폭탄의 폭발력을 더 작게 만들고 실제 정밀도가 높아지면 무기 사용을 더 부추기는 것이 된다고 말한다. 하지만 카트라이트는 재설계를 반대하지 않는다.
 
 
이것은 총기 폭력예방이 따라다니는 현상과 비슷하다. 새로운 무기는 이전보다 더 쉽고 효율적이다.
 
 
한편으로는, 위협 능력과 억지력의 가치가 커지고, 다른 한편으로는 실제 사용을 요구하게 된다. 이처럼 핵무기가 사용하기 쉬워지면 핵무기는 사용하게 된다.
 
MUSIC
Brahms-Hungarian Dance No.1
Tomomi Nishimoto conducting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