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19일 월요일

핵무기 국내 배치의 득실 (The Gains and Losses of Deploying Nukes in Korea)


The Gains and Losses of Deploying Nukes in Korea
Abstract
Nuclear weapons are not a solution to growing ROK's doubts about U.S. resolve and commitment.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breakthrough have intensified regional tensions.
 
Pyongyang already can strike ROK and Japan with nuclear-tipped missiles, along with massive conventional military forces.
 
North Korea's successful ICBM and hydrogen bomb tests accentuated long-standing allied anxiety of abandonment.
 
ROK's strategic trepidation has prompted advocacy for compensating military options, including reintroducing U.S. tactical nuclear weapons that were removed in the 1990s.
 
Proponents for such a proposal have yet to articulate how returning nuclear weapons to ROK would provide diplomatic or military benefits.
 
Some claim that redeploying weapons would increase negotiating leverage with North Korea.
 
 
But that American weapons would be remaining exclusively under U.S. control. Seoul would not accrue any additional influence.
 
The ground-based U.S. nuclear weapons withdrawn from Korea no longer exist.
 
The United States does have tactical nuclear weapons in the Pacific Theater, but they are deployed on submarines and airplanes which North Korea is unable to target given their mobile, elusive nature.
 
To remove nuclear weapons from those stealthy platforms and put them into underground bunkers in ROK would be militarily counterproductive.
 
During a crisis, the United States would need to remove the weapons from the bunker and return them to the delivery platforms where they currently reside.
 
The U.S. may even feel constrained from doing so, lest Pyongyang perceive it as a prelude to an attack and thus trigger the crisis the alliance is seeking to prevent.
 
Beside degrading alliance deterrence and defense capability, putting nuclear weapons in easily targetable, high-value bunkers would increase the likelihood that North Korea might attempt a preemptive attack.
 
Nuclear weapons bunkers would require defenses against North Korean attack, and it's hard to imagine military scenarios in which the presence of nuclear weapons in ROK is beneficial.
 
Actually, quite the opposite.
 
Deploying U.S. nuclear weapons in ROK would likely generate massive anti-American demonstrations.
 
It is useful to remember the large protests against U.S. beef and deployment of the THAAD - both based on fallacious assertions by R0K progressives.
 
U.S. nuclear deployment could also lead to greater Chinese economic retaliation against ROK than that imposed by Beijing in response to the THAAD deployment.
 
Now Koreans are questioning U.S. resolve and commitment.
 
But most significantly, the United States has committed its most precious resource - the lives of its sons and daughters in uniform placed in harm's way - to stand shoulder to shoulder with Korean ally.
 
The Korean War Memorial in Washington, D.C., is a somber reminder of the tremendous sacrifices made during 1950-53.
 
The inscription honors those "who answered the call to defend a country they never knew and a people they never met."
 
The presence of a few nuclear weapons would do nothing to make that pledge any clearer.
 
 
핵무기 국내 배치의 득실
 
핵무기는 미국의 결의와 공약에 대한 한국의 큰 의구심의 해법이 아니다.
 
北정권의 핵무기 및 유도탄의 획기적인 발전은 지역의 긴장을 심화시켜 예방 군사 공격을 옹호하게 되면서 미국의 동맹국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평양은 이미 거대한 재래식 군사력과 함께 핵 유도탄으로 한국과 일본을 타격할 수 있게 됐다.
 
남과 北은 임박한 공격이 발견되거나 감지되면 선제공격을 하겠다고 서로 다짐하고 있다. 계산 착오의 위험은 무시무시하게 커가고 있다.
 
하지만 北정권이 핵무기로 미국 본토를 공격한다는 것은 서울과 도쿄는 물론 워싱톤에서도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北정권의 절박한 능력의 망령이다.
 
2017년 초 北정권의 성공적인 ICBM 및 수소폭탄 시험은 동맹 포기에 대한 오랜 불안감을 심화시키고 있다.
 
한국과 일본은 北정권이 핵무기로 미국을 공격할 명백한 능력을 보이면 미국은 동맹 공약의 방위를 거부할 것을 점점 더 두려워하는 입장이다.
 
이제 “미국은 서울을 위해 로스앤젤레스를 정말로 희생할까?”라는 말은 아시아에서 널리 퍼진 화두 (話頭)가 되었다.
 
한국의 전략적 불안감은 1990년대 제거했던 미국 전술 핵무기의 재도입을 포함한 군사적 선택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게 됐다.
 
하지만 이 제안은 건전한 군사적 논거라기보다는 오히려 더 많은 불안감 때문이다.
 
그런 제안의 지지자들은 한국에 재도입하는 핵무기가 외교적 또는 군사적으로 어떤 이익을 제공하는지 아직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
 
일부는 전술 핵무기가 한국의 北정권과의 협상력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무기는 미국의 것이기 때문에 독점적으로 미국의 지배하에 남게 된다. 한국은 어떠한 추가적인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
 
한국에서 철수한 미국의 핵무기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미국은 태평양전구 (戰區)에 전술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잠수함과 비행기에 탑재되어있다. 이 무기는 기동성과 파악하기 어려운 성격 때문에 北정권이 이를 표적으로 삼을 수 없다.
 
핵무기를 이런 은밀한 포좌 (砲座)에서 제거해 한국의 지하 벙커에 설치한다는 것은 군사적으로는 비생산적이다.
 
위기 때, 미국은 이 무기들을 현재의 투발 포좌에 설치하기 위해 벙커에서 옮겨야할 것이다.
 
미국은 어쩌면 北정권이 그것을 공격의 서곡으로 인식하여 동맹국이 예방하려고하는 위기를 촉발시키지 않도록 하는 것을 거북하게 느낄지 모른다.
 
동맹의 억지력과 방어력을 저하시키는 것 외에도, 핵무기를 쉽게 표적으로 삼을 수 있고, 고가 (高價)의 벙커는 北정권이 선제공격을 시도할 가능성을 높인다.
 
한국의 핵무기 벙커는 北정권의 공격에 대비할 방어를 요구할 것이다.
 
어쩌면 추가적인 사드 (THAAD)배치도 필요할 수 있다.
 
핵무기의 한국 내 존재가 유익한 군사 시나리오인지 상상하기 힘들다. 이에 대한 답은 사실상 정반대이다.
 
전시에 北의 군대가 핵무기 벙커를 향해 움직이면 연합군은 핵무기의 탈취를 막으려고 병력을 우회 이동시켜야할 것이다.
 
그 대신에, 동맹국들은 지휘관들이 원했던 것보다 먼저 핵무장하여 핵무기를 잃기 전에 무기 사용을 강요당할 수 있다.
 
미국의 전술 핵무기의 한국 내 재배치는 거대한 반미 시위를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
 
미국산 쇠고기와 사드 배치에 대한 대규모 항의 시위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둘 다 한국 내 좌파 종북 세력에 의한 허위의 그릇된 주장에 기반을 두고 있었던 것이다.
 
이들 시위와 마찬가지로, 2002년 미군 장갑차에 치어 2명의 여학생이 비극적으로 사망한 사건은 한·미 쌍무관계에 큰 타격을 주었다.
 
게다가 미국의 핵무기 배치는 사드 배치를 구실로 중국이 한국에 가했던 것보다 더 엄청난 경제적 보복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 정부와 국민은 중국으로부터의 더욱 강력한 경제 전쟁의 비용을 기꺼이 받아들일 용의가 있는지 자문 (自問)해야 한다.
한국은 지금 미국의 공식 방위 조약과 미국 대통령 및 그의 고위 군사 지도부의 명확하고 확고한 성명, 그리고 6.25전쟁에서 함께 피를 흘린 혈맹인 미국의 결의와 의지를 의심하고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미국이 동맹국 한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여 제복을 입은 아들과 딸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는 가장 귀중한 자원을 투입했다는 사실이다.
 
워싱턴 DC의 6.25전쟁 기념관은 1950-53년의 엄청난 희생의 침울한 알림이다.
 
이 기념관 비문 (碑文)은 "결코 알지 못하는 나라와 결코 만난 적이 없는 나라를 지키라는 부름에 응답한 사람들에게 영예를 안겨준다."
 
일부 핵무기의 존재가 동맹의 방위 공약을 지키는 도구라는 인식은 아무런 가치도 없다는 것을 인식해야한다.
 
MUSIC
E lucevan le stelle (from Tosca)
Luciano Pavalotti
 

 

2018년 2월 12일 월요일

北정권의 핵무기 통제 능력 (North Korea's Ability to Control Nukes)


North Korea's Ability to Control Nukes
Abstract
The world should worry less about the threat of a North Korean instigated nuclear war and more about the risk of a nuclear accidents.
 
The most frightening question raised by Kim Jong-un's pursuit of the ultimate weapon is also the simplest: Can Kim control his nukes? 
 
Unlike a conventional military, where tanks, even planes are relatively simple instruments of war, owning nuclear weapons is a huge, expensive, and complex responsibility.
 
Warheads must be maintained, as must the missiles that deliver them. Launch procedures are or should be complicated enough that no weapon can be fired on a whim.
 
Given the terrible responsibilities involved, nuclear personnel need to be carefully chosen and trained.
 
The U.S. government describes the warheads, missiles, launchers, communications networks, satellites, production and maintenance facilities, trucks, guards, bunkers, and the like as the "nuclear enterprise."
 
Even if Pyongyang's laboratories and factories are safe, weapons systems break down,age, and suffer untold problems.
 
Even the nations that have been working with nuclear weapons the longestㅡthe United States and Russiaㅡstill make mistakes, and struggle to ensure that their nuclear operators are competent and honest.
 
The history of the Cold War is littered with accidents involving nuclear weapons, known as "broken arrows," and incidents that could have sparked a global thermonuclear war.
 
Despite multiple safety systems and rigorous training and maintenance, the U.S. military alone suffered hundreds of accidents.
 
There were thirty-two broken arrows between 1950 and 1980 alone.
 
North Korea does not have nuclear bombs or squadrons of bombers, but we cannot take for granted that the North will invest in the safest designs for its warheads or missiles.
 
A nuclear detonation on North Korean soil would be hard to cover up. Kim would undoubtedly deflect blame by accusing the Americans of sabotage or an attack, sparking a military crisis that could be uncontrollable.
 
All this raises the question of accountability. Who is going to be the guy who goes to Kim and tells him he has a problem with his nukes?
 
Absolute trust is required between leaders and those charged with maintaining and operating nuclear weapons. It is hard to imagine that existing among Kim's circle of terrified sycophants.
 
During the Cold War, the most harrowing specter of error hung over the command and control of nuclear weapons.
 
At the heart of the nuclear enterprise is the turning of the launch key. No one yet knows what North Korea's nuclear release procedures will be.
 
While Kim will likely keep all control over nuclear weapons in his hands, he won't physically fire the missile, and so he must delegate that authority in some way.
 
Even more opaque is the question of who will have ultimate launch authority at individual sites.
 
If North Korea does not have reliable communications with its nuclear launch systems and personnel, then the uncertainty in nuclear operations increases dramatically.
 
As a nuclear stability steps, establishing a hotline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will be needed.
 
Given the North's closed and hostile system, such cooperation may seem impossible. But the alternativeㅡconstant suapicion and hair-trigger reactionsㅡis more daunting.
 
The U.S. will need to figure out how to ensure that the accidents and miscalculations of the Cold War are not repeated in North Korea, with catastrophic consequences.
 
 
北정권의 핵무기 통제 능력
 
北정권이 추구하는 핵무기의 가장 중요한 문제는 그들이 핵무기를 통제할 수 있을까하는 아주 단순한 물음이다.
 
세계는 北정권이 부추기고 있는 핵전쟁의 위협보다는 핵 사고의 위험을 더 우려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단순한 전쟁 도구의 재래식 군대와는 달리, 핵무기의 보유는 거대하고 비싸며 복잡한 책임이 따른다.
 
탄두는 투발 수단인 유도탄처럼 유지해야한다. 발사 절차는 어떤 무기도 충동적으로 발사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해야한다.
 
그러나 국가 지도자는 자신의 핵무기를 갖고 있다는 확신이 있을 만큼 충분히 신뢰할 수 있어야한다.
 
막중한 책임 때문에, 핵 요원은 신중하게 선발, 훈련돼야한다. 평범한 절차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재앙으로 변하는 잠재력이 있기 때문이다.
 
탄두는 표적을 강타하는 복합 시스템의 한 부분이다.
 
미국 정부는 탄두, 유도탄, 발사대, 통신망, 위성, 생산 및 정비 시설, 트럭, 벙커 등을 “핵 사업체”라고 부르고 있다.
 
무기는 안전하고, 필요할 때 제 자리에 있고, 원하는 대로 작동하고, 원하지 않을 때는 작동하지 않으며, 대원들은 충분히 훈련되어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 사업은 “핵 보증인”으로 알려져 있다.
 
설사 평양의 실험실과 공장이 안전하더라도, 무기 체계는 무너지고, 나이를 불문하고, 헤아릴 수 없는 문제를 겪는다.
 
핵무기로 가장 오래 일한 미국과 러시아와 같은 나라들조차도 여전히 실수를 저지른다. 그리고 핵무기 운영 요원이 유능하고 정직하다는 것을 보증하기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냉전의 역사는 “부서진 화살 (Broken arrows)”로 알려진 핵무기를 포함한 사고로 점철되어있다. 그리고 사건들은 전 세계적인 핵융합 전쟁을 촉발시킬 수도 있었다.
 
여러 안전 시스템과 엄격한 훈련 및 정비에도 불구하고, 미군만으로도 수백 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1980년 다마스쿠스 (Damascus)사건이다. 한 기술자가 유도탄 연료 탱크에 구멍을 낸 소켓을 떨어뜨린 후 무장된 타이탄 II 유도탄이 아칸 사스 사일로에서 폭파됐다.
 
3년 후, 소련의 레이더 초소는 구름을 덮고 있는 햇빛을 미국의 ICBM발사로 잘못 알렸다. 오직 당시 당직 장교의 의심만이 핵 보복을 막아냈다.
 
1950년에서 1980년 사이에만, 최소 5개의 수소 폭탄이 미국 땅에 떨어진 것을 포함하여 32건의 부서진 화살이 있었다.
 
北정권은 핵폭탄이나 폭격기 편대를 갖고 있지 않다. 그러나 우리는 北정권이 탄두나 유도탄의 안전을 위해 투자할 것이라고 당연시할 수 없다.
 
북한 지역 땅에서의 핵폭발은 숨기기 힘들 것이다. 김 정은은 의심의 여지없이 미국과 한국이나 일본의 공격이라 비난하며 통제할 수 없는 군사위기를 일으킬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책임의 문제를 제기한다. 누가 김 정은에게 다가갈 수 있으며 자신의 핵에 문제가 있다고 말 할 수 있겠는가?
 
지도자와 핵무기의 운영 요원 간에는 절대적 신뢰가 필요하다. 현재 김 정은 측근의 겁에 질린 추종자들에겐 상상하기도 어려운 일이다.
 
냉전 기간 중, 핵무기의 지휘 및 통제에는 가장 끔찍한 오류의 유령이 따라붙었다.
 
핵무기의 사용은 허가 여부에 관계없이, 유도탄의 무장과 발사 준비로 시작된다.
 
미국은 경계 태세를 취하고 있는 적은 수의 무기를 제외하고는 유도탄과 핵탄두는 분리 보관한다.
 
그리고 지시가 있어야만 탄두는 보안 저장 벙커로부터 이동되어 투발 계통에 결합된다.
 
北정권의 무기가 도로 이동 유도탄으로 구성된 장점을 감안하면, 안전 발사 위치로 이동하는데 필요한 시간 대문에 더 많은 탄두를 외부 보안 저장소에 보관할 수 있다.
 
핵 사업체의 중심은 발사 열쇠 돌리기다. 北정권의 핵 방출 절차는 아무도 모른다.
 
김 정은은 모든 핵무기를 통제할 가능성이 높다. 그는 물리적으로 유도탄을 발사하지 않을 것이고, 그래서 어떤 식으로든 그 권한을 위임해야한다.
 
김 정은이 미국 대통령의 핵 “풋볼 (Football, 핵 암호 흑색 가방)”과 같은 시작 옵션 메뉴를 갖고 있을까?
 
일단 김 정은이 결심하면, 명령은 추정하건대 핵 탄도탄을 통제하는 전략적 로켓부대 지휘관에게만 하달될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야전 부대에 직접 명령할 것인가?
 
더욱 불투명한 것은 개별 사이트에서의 궁극적인 발사 권한은 누구에게 있는가 하는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무자비하고 위계제 (位階制)의 독재자가 부대 장교에게 핵 유도탄을 발사하도록 허용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김 정은이 “참수 공격 (斬首 攻擊)”을 두려워한다면, 분산된 부대에 발사 권한을 위임하는 명령을 내릴 수 있다.
 
평양이 핵 발사 시스템과 요원과의 신뢰할 수 있는 통신이 없다면, 핵 작전의 불확실성은 극적으로 증대된다. 
 
이것은 나아가 미군의 행동에 北정권이 어떻게 대응할지 판단할 미군 지휘관들을 압박하게 된다.
 
일부 미국의 전략가들은 필요하다면 핵무장 北정권을 패배시킬 계획을 세우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北정권의 핵무기 안전을 보장할 것인지 고려할 것이다.
 
믿을만한 억지력으로 그 목적을 달성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미국은 위기에 北정권의 압박감을 줄이기 위해 미·北간 핵 안전 조처로서의 직통 전화 설치를 제안했는가?
 
北정권의 폐쇄적이고 적대 체제 때문에 이런 협력은 불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끊임없는 의심과 일촉즉발의 반동 반응의 대안은 더 기죽게 한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몇 달 안에 北정권을 공격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김 정은이 그에게 폐를 끼치는 것을 단념하면, 세상은 평양의 핵무기와 함께 사는 법을 배우는 장기적인 도전에 정착할 수 있다.
 
미국은 비확산 목표 달성을 위해 北정권을 핵보유국으로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미국은 北정권 내에서 냉전의 사고와 오판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을 찾아낼 필요가 있다.
 
MUSIC
Pietro Mascagni - Cavalleria rusticana-Intermezzo
 
 

 

2018년 2월 5일 월요일

집단사고 (集團思考, Groupthink)


Groupthink
Abstract
 
Groupthink is a psychological phenomenon that occurs within a group of people, in which the desire for harmony or conformity in the group results in an irrational or dysfunctional decision-making outcome.
Group members try to minimize conflict and reach a consensus decision without critical evaluation of alternative viewpoints, by actively suppressing dissenting viewpoints, and by isolating themselves from outside influences,
 
Loyalty to the group requires individuals to avoid raising controversial issues or alternative solutions, and there is loss of individual creativity, uniqueness and independent thinking.
 
The dysfunctional group dynamics of the "ingroup" produces an "illusion of invulnerability".
 
Thus the "ingroup" significantly overrates its own abilities in decision-making, and significantly underrates the abilities of its opponents.
 
Furthermore groupthink can produce dehumanizing actions against the "outgroup".
 
Antecedent factors such as group cohesiveness, faulty group structure, and situational context (e.g., community panic) play into the likelihood of whether or not groupthink will impact the decision-making process.
 
Groupthink is a construct of social psychology but has an extensive reach, and influences literature in the fields of communication studies, political science, management, and organizational theory, as well as important aspects of deviant religious cult behavior.
Groupthink is sometimes stated to occur (more broadly) within natural groups within the community, or the solitary nature of introverts.
 
However, this conformity of viewpoints within a group does not mainly involve deliberate group decision making, and thus is perhaps better explained by the collective confirmation bias of the individual members of the group.
 
Most of the initial research on groupthink was conducted by Irving Janis, a research psychologist from Yale University.
 
 
집단사고 (集團思考)
 
일반적으로 똑똑한 한 사람이 내린 판단보다는 똑똑한 여러 사람이 모여 내린 판단이 훨씬 더 훌륭할 것이라고 믿는 경향이 있다.
 
이에 대하여 그간 여러 학자들이 밝혀낸 바에 따르면, 그렇지 않다는 것이 충분히 입증되었다.
 
미국 사회 심리학자 어빙 제니스 (Irving Janis, 1918~1990)는 1982년 어떻게 자타가 공인하는 우수 두뇌집단이 잘못된 결정을 내릴 수 있는지에 관한 문제를 연구하면서 “집단사고 (集團思考, Groupthink)"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그는 집단사고를 “응집력이 강한 집단의 성원들이 어떤 현실적인 판단을 내릴 때 만장일치를 이루려고 노력하는 일종의 상태”로 정의했다.
 
쉽게 말하자면, 낙관론에 집단적으로 눈이 멀어버리는 현상이다.
 
집단사고는 조직을 경솔하게 만들며, 불합리한 결정을 내리고, 주변 사람들의 말을 무시하여, 조직 내에서 소란을 일으키는 것을 두려워한다.
 
정책결정과 집단 내부의 구성원들 사이에 호감과 단결심이 크면 클수록, 독립적인 비판적 사고가 집단사고에 의해 대체될 위험성도 그만큼 커지게 된다.
 
그리고 이러한 집단사고는 집단 외부를 향한 비합리적이고 비인간적인 행동을 취하게 만든다.
 
미국에서 집단사고의 대표적인 예는 케네디 행정부의 피그만 (Bay of Pigs, Cuba) 침공 사건과 존슨 행정부의 베트남 정책, 그리고 닉슨 행정부의 워터게이트 사건 등이 지적되고 있다.
 
이 모든 사건들이 그랬듯이, 집단사고는 집단 구성원으로부터 “왕따”를 당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나 보상에 대한 기대로 인하여 의심을 억누름으로써 나타난다.
 
최고의 엘리트들이 모인 권력의 수뇌부에서 가끔 상식적으로는 납득할 수 없는 결정이 나오는 것은 바로 집단사고 때문이다.
 
이 개념을 한국 언론에 적용시켜보면, 이른바 유력 언론사 일수록 극소수 명문대 출신 인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또 이런 언론사 일수록 내부 이견이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런 인적 구성 문제와 아울러 한국 사회 특유의 강한 연고주의와 정실주의, 그리고 기자들의 자율성을 위협하는 사주 (社主)의 전횡도 중요한 탐구의 대상이 될 것이다.
 
집단사고와 유사한 개념으로 “집단 극화 (集團 極化, Group polarization)"가 있다.
 
집단 토론에 있어서 참여자들이 토론 후에 토론 전보다 더 모험적인 의사결정을 지지하려고 하는 성향을 가리키는 것이다.
 
이는 사람들이 자기 자신의 입장에 반대하는 이유보다 찬성하는 이유에 더 귀를 기울이는 성향 때문이다.
 
이념적, 정치적으로 뜨거운 쟁점에 대해 일부 신문들의 보도와 논평이 극단으로 치닫는 데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그 가운데 하나는 바로 이와 같은 집단 극화가 일어나기 때문이다.
 
MUSIC
Brahms Hungarian Dance No.5
 

 

2018년 1월 29일 월요일

중국 리더십의 미래 (The Future of China Leadership)



The Future of China Leadership
Abstract
 
The direction of China has paralyzed policy debates on many issues, including North Korea.
 

Even if the configuration of Chinese power for the next five years has stabilized, this does not mean that the geopolitical, economic and domestic political factors paralyzing Chinese willingness to cooperate with the United States on North Korea will suddenly disappear.
 

Rather, the contradictions influencing these three influences on Chinese policy formation will likely intensify.
 

First, China's geopolitical aspirations will constrain cooperation with the United States on policy toward North Korea.
 

Stab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trumps denuclearization as China's top objective despite China's grudging willingness to squeeze North Korea.
 

China is likely to squeeze but not cut off North Korea's access to the umbilical supply chain that keeps Kim Jong-un afloat.
 

Moreover, the more Trump pressures Xi on China, the more the North Korea issue becomes enmeshed in a broader struggle for hegemony in Northeast Asia.
 

North Korea's growing threat saps American strength and generates strains in America's alliances with ROK and Japan, which constrain China's growing desire to dominate Asia.
 

But the failure of the U.S.-led alliance framework would unleash daunting new challenges to security on China's periphery.
 

The prospect that ROK, Japan and possibly Taiwan might go nuclear and as a hedge against both Chinese regional dominance and the risk of U.S. withdrawal from the region.
 

Second, China's economic interests on the Korean peninsula keep alive in China's northeastern provinces.
 

On the border, Chinese money has already poured into North Korea through infrastructure, tourism, gambling, and joint manufacturing projects that involve North Korean labor on both sides of the border.
 

Much of this exchange is not reflected in official statistics, but goes a long way toward answering how backdoor cross-border trade between China and North Korea has kept prices inside North Korea stable in the face of sanctions to date.
 

Even if Beijing decides to support international efforts to impose complete economic isolation on North Korea, there will always be local suppliers willing to take the risks and receive the premiums necessary to ensure that North Korea's leadership receives the essentials.
 

Third, Xi himself arguably may be more sensitive to the crosswinds of Chinese public opinion as he forges his approach to North Korea, but his primary objective remains to burnish a reputation for strong leadership.
 

On the other hand, Chinese public opinion toward North Korea continues to sour, and there is no love lost in Chinese internet commentary on "Kim Fatty the Third." even despite efforts by China's internet police to block such references from China's internet.
 

In academic circles, Chinese elites recognize North Korea more as a strategic liability than a strategic asset and are more willing to support economic pressure on North Korea.
 

But North Korea's ideological and historical value as a fellow communist country will prevent Xi from sacrificing the North Korean buffer, for fear that absence of North Korea as a foil would turn public criticisms inward and challenge the Chinese Communist Party's domestic legitimacy.
 
 
중국 리더십의 미래
 

중국의 대북 제재 협력을 촉구한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 진핑의 리더십과 중국의 미래 향방은 北정권 문제를 포함한 많은 현안의 정책 논의를 계속 마비시키고 있다.
 

향후 5년의 중국 권력의 구성이 안정화되었다 하더라도, 이는 北정권에 대한 미국과의 협력 의지를 마비시키려는 지정학적, 경제적, 국내 정치적 요인이 갑자기 사라질 것이라는 뜻은 아니다.
 

오히려 중국의 정책 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이 세 가지 상충 요인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첫째, 중국의 지정학적 포부는 대북 정책에 대한 미국과의 협력을 제한할 것이다.
 

중국이 갖는 北정권에 대한 트럼프의 의도에 대한 의구심은 심지어 중국이 미·北간 군사 대치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와중에 제기된 트럼프의 협력 요구에도 확실하게 누그러뜨리지 못했다.
 

한반도의 안정은 北정권을 압박하려는 중국의 마지못해 하는 의지에도 불구하고 최우선 과제로서 비핵화를 능가한다.
 

비록 미국이 北정권의 중국 공급자들에게 일방적인 조치를 취하여 그들이 北정권과 미국 사이에서 택일 (擇一)하도록 강요하더라도 큰 변화는 없을 것 같다.
 

중국은 北정권을 고립시킬 수 있는 공급 사슬에 대한 北정권의 접근을 차단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더구나 중국에 대한 트럼프의 압력이 커질수록 동북아시아의 헤게모니에 대한 광범위한 투쟁에서 北정권 문제는 더욱 얽히게 된다.
 

北정권의 더해지는 위협은 미국의 힘을 떨어뜨리고 중국이 아시아를 장악하려는 욕구를 제약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의 미국과의 동맹 관계에 긴장감을 유발한다.
 

그러나 미국이 주도하는 동맹 체제의 실패는 중국 주변 국가들의 안보에 대한 새로운 도전을 야기할 것이다.
 

이는 한국과 일본 그리고 아마도 타이완도 핵무장할 수 있다는 전망을 불러일으킨다. 
 

심지어 핵의 北정권과 함께하는 경기장과 중국의 지역 지배력에 대한 장벽 및 지역으로부터의 미국의 철수 위험도 포함한다고 보는 것이다.
 

둘째, 중국의 한반도에 대한 경제 이해관계는 중국 북동부 지방의 희망을 살려주고 있다. 현재 北정권에 의해 차단되어있는 연안 보급로는 점차 개방될 것이다.
 

국경에서는, 이미 중국의 돈이 인프라, 관광, 도박과 국경 양쪽에 北 노동력을 포함한 공동 제조 프로젝트를 통해 北정권에 대량 공급되고 있다.
 

이 교류의 많은 부분은 공식 통계에는 반영되어 있지 않다.
 

그러나 중국과 北정권 간의 국경 간 교역이 지금까지 제재에 직면하여 존속하고 있는 北정권 물가 안정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대답을 듣기는 요원한 것 같다. 
 

중국의 북동부 지방은 특히 중국이 무역 독점을 유지하고 있는 활기찬 北정권 이웃을 환영할 것이다.
 

비록 중국이 北정권에 대하여 완전한 경제적 고립을 가하려는 국제 노력을 지지한다고 하여도, 위험을 감수하려는 현지 공급 업체는 언제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들은 北정권의 지도부가 확실히 받게 되는 필수적인 것에 대한 프리미엄도 챙긴다.
 

인도적 위기가 발발하면, 1990년대 후반의 北정권의 기근 때처럼 중국이 응급처치에 앞장설 것이다.
 

셋째, 시 진핑 자신은 北정권 접근을 다져나가면서도 틀림없이 중국 여론의 역풍에 더 민감할 것이다.
 
 
하지만 그의 주요 목표는 강한 지도력의 평판을 세상에 드러나게 하는 것이다.
 

다른 한편, 北정권에 대한 중국의 여론은 계속해서 안 좋아 지고 있다.
 

“김 뚱뚱보 3세”에 대한 중국 인터넷 논평에는 중국 인터넷 경찰이 이런 언급을 차단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혐오감이 흐르고 있다.
 

학계에서는, 중국의 엘리트들이 北정권을 전략적 자산이라기보다 더 전략적 골칫거리로 인식하고 있으며, 대북 경제 압박을 지지하고 있다.
 

하지만 北정권의 부재 (不在)는 국내 여론을 외면하고 중국 공산당의 정통성에 도전할 우려가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동료 공산 국가로서의 北정권의 이념적 역사적 가치는 시 진핑의 北정권 완충지대의 희생을 막고 있다.
 


김 정은의 리더십이 중국 자신의 이익에 점점 더 위협을 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北정권을 고립시키면 시 진핑 자신의 지도력이 조사받게 된다는 우려는 중국이 北정권과 대결할 의지를 마비시키는 가장 큰 요소일 수 있다.
 
MUSIC
Donizetti- Una Furtiva Lagrima
Luciano Pavarotti
 


















 



2018년 1월 22일 월요일

한국의 아-태 지역 안보역할 확대 (ROK's Security Role in the Asia-Pacific Region)



ROK’s Security Role in the Asia-Pacific Region
Abstract
 
Korea has become a nation with a global presence. But has yet to exercise its influence in Southeast Asia.
 

Korea should play a larger role in the region, particularly with regard to dealing with a rising China and coping with rising maritime tensions.
 

Even though North Korea remains Seoul’s most urgent security priority, Korea, as a rising middle power, has the capacity to play a larger role in the wider Asia-Pacific region.
 

Seoul has linked thirty-nine bilateral security agreements, fourteen of those with Asia-Pacific countries.
 

Over the past decade, and has emerged as a major arms exporter, particularly in Southeast Asia.
 

In February 2016, the navy opened a naval base at Jeju Island. The base hosts ROKN Maritime Task Flotilla 7, designed for expeditionary operations.
 

ROKN also holds military exercises regularly with ASEAN members.

Korea could do the following to help bolster the liberal international order in the wider Asia-Pacific region:
 

1. Support arbitration and other means of peaceful dispute resolution.
2. Embrace the rule of law and regional norm-building.
3. Contribute to maritime transparency.
4. Join regional patrols that occasionally navigate through the South China Sea.
5. Conduct more frequent multilateral maritime exercises throughout the Indo-Pacific region.
6. Build partner capacity,
7. Ensure maritime tensions in Asia remain high on regional and global diplomatic agendas.
 

Aligning U.S.-ROK efforts on security cooperation with ASEAN, as well as coordinating activities with individual Southeast Asian nations, should become more prominent parts of a stable and prosperous regional landscape.
 
 
한국의 아·태 지역 안보역할 확대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아진 한국은 특히 중국의 부상 (浮上)과 커져가는 해상 긴장감에 대처하기 위해 동남아 지역에 대한 영향력 행사와 보다 큰 역할을 할 때이다.
 

한국은 北정권 문제가 가장 긴급한 안보 순위이지만, 현재의 자유주의적 국제질서의 주요 수혜자로서 이 질서 유지를 도와야할 이해관계가 있다.
 

더욱이, 중견국가로서의 한국은 넓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에서 더 큰 역할을 할 능력도 갖고 있다.
 

한국과 연계된 39개 상호 안보 협정 가운데 14개는 아·태지역 국가와의 협정이고, 특히 동남아 지역의 주요 무기 수출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박 근혜 대통령은 재임 첫 3년 간 아세안국가 수반들과 20회의 양자 정상회담을 가졌다.
 

한국은 또한 점점 더 유능한 해군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6년 2월에는 제주도에 해군 기지를 개설했다.
 

제주기지에는 원정 작전 임무를 수행할 제7기동전단이 들어섰다.
 

강력한 이웃 중국과 일본에 비하면 작지만, 한국 해군은 세계 8위이다. 그리고 아세안 국가들과는 정규적인 군사 연습도 하고 있다.
 

자유주의적 국제질서 유지를 위한 한국의 역할에는 다음과 같은 것을 들 수 있다.
 

1. 중재 및 평화 분쟁 해결 방법의 지원.
 

유엔 해양법 협약 (UNCLOS)에 합의된 기제 (機制)를 통한 분쟁 해결을 위해 남중국해서 청구인들의 시도를 지원할 수 있다.
 

2. 법의 지배와 지역 규범의 포용.
 

한국은 유엔 해양법 협약과 지역 규범 지원을 위해 노력해야한다.
 

이는 남중국해에서의 구속력 있는 행동 강령의 옹호와 해상에서의 계획되지 않은 교전을 위한 자발적 지역 코드의 일환으로서의 해안 경비 및 법 집행활동도 포함한다.
 

3. 해상 투명성에의 기여.
 

한국은 광역 해양공동체 공통운영체계에 기여할 공공 및 민간부문 인력 및 기술 역량을 갖추고 있다.
 

이는 재해 (災害)로부터 해양 강제 (强制)에 이르는 광범위한 우발 사태 대처에 도움이 될 수 있다.
 

4. 때때로 남중국해 항해의 지역 순찰에 가담.
 

한국은 호주와 인도, 그리고 일본과 함께 미국의 항행 운영의 자유에 선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남중국해는 모든 주요 무역 국가들이 의존하는 중요한 국제 수로라는 것을 세계가 인식하도록 해야 한다.
 

5. 인도·태평양 지역 전체에 걸친 다자간 해상 연습 (演習)을 더 자주 시행.
 

한국의 대양 (大洋)능력은 인도·태평양 지역 전체에 걸친 다양하고 보다 정교한 다자간 연습에 정기적으로 참여하면 더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6. 파트너 역량의 구축.
 

한국군의 전문성과 법 집행, 그리고 해안 경비는 한국이 특히 남중국해 연안국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그리고 베트남과 같은 우방 국가의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잘 준비돼 있음을 시사한다.
 

7. 아시아의 해상 긴장 상태가 역내 (域內)및 세계적인 외교 문제에서 계속 높게 유지되도록 노력.
 

동북아 국가 및 중견국가로서의 한국은 해양 분쟁을 야기하고 동 아시아 정상 회의와 아세안 국방 장관과 다른 국가들의 회의와 같은 유엔 중심의 기관들과 주요 포럼의 의제에 높은 순위를 유지할 책임이 있다.
 

미국의 오바마 행정부도 아시아 역내 안보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며, 트럼프 행정부도 이런 노력을 계속하여 미국의 아시아 동맹국들이 광범위한 지역 안보 문제에 보다 활동적인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아세안 (ASEAN)과 한·미간의 안보 협력 노력은 물론, 동남아 개별 국가들과의 조정된 활동은 안정적이고 번영하는 보다 두드러진 지역 풍경이 될 것이다.
 
MUSIC
J.S.Bach - Air on the G String, Aria
Cello:Misha Quint
 
 








 




2018년 1월 15일 월요일

北정권 현실의 바른 이해 (Correct Understanding for Reality on North Korea)


Correct Understanding for Reality on North Korea
Abstract
 
Amid the nuclear saber rattling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continues, Kim's real strategy of making "peaceful coexistence" a credible and attractive alternative to a war that would remove the North's nuclear capability.
 
By engaging in tit-for-tat public threats, and by sticking to the chimera of denuclearization, Trump and his advisers risk playing into Kim's hands.
 
The latest United Nations sanctions program, aims to slash Pyongyang's export revenues by at least $1 billion, in particular by cutting off its trade in coal.
 
As the world's last totalitarian state, it is a throwback to the days of full-blown personality cults and outrageous political rhetoric.
 
Yet as North Korea moves steadily toward its goal of functional nuclear weapons and ICBMs it is pursuing a three-pronged strategy designed to fracture the emerging foreign fronts against it.
 
First, North Korea is focused on painting Trump and the U.S. as threats to stability.
 
When North Korea credibly demonstrates the capability to launch a nuclear attack, the siren song of coexistence may play more loudly in the ears of Asian and American publics.
 
Washington's insistence on threatening the regime may well come to be seen as a bigger threat to peace than Kim.
 
Second, Pyongyang is attempting to split the U.S. from its allies and partners.
 
The North promised explicitly in a recent statement that no other countries will be targeted by the North's nuclear weapons, unless they join a U.S. led military attack.
 
This approach is designed primarily for consumption in ROK, where a new leftist government, has already reached out for fresh talks with Pyongyang.
 
By offering these guarantees the North hopes that it will neutralize both Seoul and Tokyo, thereby isolating the U.S.
 
Third, the North's strategy is designed to sow doubt inside the U.S.
 
 
Few Americans take seriously the idea that Kim would be suicidal enough to attack an American city.
 
But the mere specter may be enough to raise questions about why the U.S. remains committed to ROK's defense,
 
Once North Korea has a confirmed nuclear ICBM capability, the specter of a nuclear exchange may eat away at the foundations of U.S. security policy in Asia.
 
The U.S. administration is also sowing confusion among skeptical publics with contradictory statements.
 
Such confused messaging makes it more difficult for the administration to signal to Pyongyang, Beijing, Seoul and Tokyo just what U.S. priorities and policies are.
 
Underestimating Pyongyang's strategy would be a dangerous error.
 
More worryingly, if Trump misreads the level of pacifist feeling in ROK and Japan, it is not impossible that their alliances with the U.S. could be damaged more than Washington expects.
 
If Trump backs down abruptly from his threats to impose the severest costs on Kim, his credibility may be just as impaired as if he had aggressively pursued war.
 
The Trump administration should take Pyongyang at its word that "under no circumstances" will it negotiate away its nuclear and ICBM programs.
 
And adopt an explicit deterrence strategy as the most credible U.S. approach.
 
 
北정권 현실의 바른 이해
 
미국과 北정권간의 격론은 조용해 질수도 있을 것 같으나, 핵 무력 과시 (誇示)는 계속되고 있다.
 
설전 (舌戰)은 2차적인 문제이고, 김 정은의 “평화 공존” 실제 전략은 北의 핵 능력 제거를 위한 믿을 만하고 매력적인 전쟁의 대안이다.
 
뻔뻔스러운 공개 위협을 가하면서, 비핵화의 망상 (妄想)을 고집하는 트럼프는 김 정은의 손에 놀아나고 있다.
 
미국 행정부는 평양의 핵무기와 탄도탄 프로그램에 대하여 진지한 국제적 대응을 시도한 공로는 있다.
 
지난 8월 초 통과된 최근의 유엔 제재프로그램은 北정권의 석탄 무역 차단만으로도 최소한 10억 달러의 수출 수익 차단을 겨누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이를 “현 세대 어떤 나라에 가해진 것 보다 가장 엄격한 제재 조치.”라고 했으며, 트럼프는 러시아와 중국의 결의안 지지를 자랑했다.
 
그러나 이 제재는 많은 허점을 안고 있다. 그리고 평양의 행위나 미묘한 전략의 변화는 강요할 것으론 볼 순 없다.
 
교묘 (巧妙)함은 北정권을 논의할 때 떠오르는 첫 단어가 아니다.
 
세계의 마지막 전체주의 국가로서, 北정권은 본격적인 개인숭배와 터무니없는 정치적 수사 (修辭)의 시대로 되돌아가고 있다.
 
유엔 제재 투표 후, 北정권 외무부장 리 용호는 미국의 조치는 “자체 소멸의 속도를 높일 뿐이다.”고 경고했다.
 
며칠 후, 北정권은 괌 쪽으로 네발의 탄도탄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 짓은 세계가 예상하는 김 정은 독재 정권의 신중한 외교 수단이다.
 
평양은 아직도 꾸준히 실용적인 핵무기와 ICBM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면서, 신흥 외국 전선을 부수기 위한 세 방면의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맨 먼저, 평양은 트럼프와 미국을 안정에 대한 위협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다.
 
北은 미국이 평양의 핵무기가 합법적인 자기 방어를 위한 것임을 받아들이면 모든 나라들과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다고 한다.
 
北정권이 신빙성 있는 핵 공격을 개시할 능력을 보여주면, 공존의 유혹의 말은 아시아인과 미국 국민들의 귀에 더 크게 들릴 수도 있다.
 
그리고 北정권을 위협하는 미국의 주장은 김 정은보다 평화에 더 큰 위협이 될지도 모른다.
 
둘째, 평양은 미국을 동맹국과 파트너로부터 분열시키려 꾀 하고 있다.
 
北정권은 최근의 성명에서 미국 주도 군사 공격에 가담하지 않는 한, 北의 핵무기의 표적이 될 나라는 없을 것이라고 명시적으로 언급했다.
 
이 접근법은 주로 한국에서 써먹기 위한 것이다. 한국의 새 좌파 정부는 이미 평양과의 신선한 회담을 위해 손을 내밀었다.
 
일본 국민은 北정권의 공격적인 의도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전쟁에 끌려갈 것을 조심하고 있다.
 
이런 보증을 제공함으로써 北정권은 한국과 일본 모두 무력화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을 고립시켜 北과 전쟁을 준비하는 유일한 강국으로 남겨두려 한다.
 
한국의 좌파 정부는 이미 트럼프에게 일방적으로 北을 공격하지 말라고 경고하고, 협상이 유일한 위기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北정권 전략의 제3 원칙은 미국 내부에 의심을 퍼뜨리는 것이다.
 
소수의 미국인들은 김 정은이 미국을 공격할 만큼 자멸적일 것이라고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단순한 망령 (亡靈)은 왜 미국은 한국의 방어에 전념하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기에 충분하다.
 
일단 北정권이 확증된 핵 ICBM 능력을 갖게 되면, 미국의 대중은 北정권과의 낮은 수준의 갈등조차도 조심스럽게 우려하는 것처럼, 핵 공격의 망령은 미국의 아시아 안보 정책의 근간을 침식 (侵蝕)시킨다.
 
게다가 미국 행정부도 엇갈린 성명으로 회의적인 대중들 사이에 혼동을 일으키고 있다.
 
모든 행정부와 마찬가지로, 궁극적으로 대통령의 정책이 승리할 것이지만, 이런 혼란스러운 메시지는 행정부가 평양, 베이징, 서울 그리고 도쿄에 미국의 우선순위와 정책이 무엇인지 신호하기를 더 어렵게 만든다.
 
평양의 전략을 과소평가하는 것은 위험한 오류가 된다. 글로벌 홍보 경쟁에서 백악관의 위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평양이 희생자로서 성공적으로 묘사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것은 기괴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끝이 없는 해외 미국 전투 작전 15년과 트럼프가 해외에서 끌어 놓치지 않는 멸시 때문에 그런 데이비드 대 골리앗 접근이 받아들일 수 있는 귀에 쏠릴 수 있다.
 
더 걱정스러운 것은, 트럼프가 한국과 일본의 평화주의자들의 느낌을 오해하거나, 더 공격적인 말로 전체 주민들을 두려워하게할 경우, 미국의 동맹국들은 미국의 예상을 뛰어넘는 손상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야한다. 
 
北정권의 위기 대응에 대한 의견의 차이는 워싱턴과 서울 그리고 도쿄의 정치적 관계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할 것이다.
 
중국의 외교 압력 또한 동맹국들 사이에 쐐기를 몰아넣을 수도 있다.
 
그것은 중국이 평양에 심각한 군사적 위협을 가하는 대가로 협상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트럼프가 김 정은에게 엄청난 대가를 부과하기 위해 그의 위협으로부터 갑자기 물러나면, 그의 신뢰성은 마치 그가 적극적으로 전쟁을 추구한 것처럼 손상될 수 있다.
 
아시아 국가들은 北정권의 도발에 대해 거의 대응하지 않는 미국에 익숙해져 왔다.
 
미국은 오바마 대통령의 재임 중에 종이호랑이로 보여지는 위험을 무릅썼다.
 
수사적 언변 (言辯)을 늘어놓으면 트럼프는 너무 많이 말하고 너무 적게 준다는 다른 위험을 감수하게 된다.
 
그러면, 좋은 해결책이 없는 위기 상황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
 
중단되었던 6자 회담을 재개해도 이 사반세기의 오래된 문제는 해결하지 못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평양에 무슨 일이 있어도 핵과 ICBM 프로그램은 협상할 의사가 없다고 단언해야한다.
 
대신, 불법 정권의 합법성을 부인하고, 가장 확실한 미국 접근법으로서의 명백한 억지 전략을 세워야할 때이다.
 
더 나아가, 제재는 순전히 징벌 적 조치라야 하며, 가능한 한 北정권의 수입 (收入)을 압착하는 것이다.
 
단기적으로, 트럼프의 수사 (修辭)는 김 정은이 무모한 계획을 포기하도록 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양측의 더욱 더 대담한 위협은 재미있을지 모르지만, 실제 게임에 대한 착각은 北정권의 핵의 성공에 대한 착각이다.
 
MUSIC
Mozart - Eine kleine Nachtmusik, I. Alleg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