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BEAUTIFUL FOUR SEASONS

KOREA'S BEAUTIFUL FOUR SEASONS

2017년 8월 14일 월요일

사악한 어릿광대 (An Evil Buffoon)



An Evil Buffoon
Abstract
 
 
North Korean Kim has accomplished something that neither the two predecessors pulled off during the last 70 years.
 
 
It’s bringing an existential threat to the shores of the United States.
 
 
Pyongyang’s handful of missiles that are soon to be pointed American’s way will be seen as posing a greater existential threat than do the far more numerous nuclear-tipped missiles of Russia and China.
 
 
On the premise that by feigning madness Kim is far more likely to use them.
 
 
How weird that the really dangerous adversaries are seen as posing a far lesser danger than the far weaker one.
 
 
Iran is looking at all this as a tutorial. That fact alone has changed completely the strategic calculus of the Korean peninsula.
 
 
Even in the age of North Korean technological incompetence and American high-tech excellence, a sophisticated society assumes it cannot live with the idea that there is a 1-2 percent chance that a North Korean missile.
 
 
Due to a supposedly insane finger on the button that claims it is indifferent to threats of U.S. massive retaliation.
 
 
The result is that inevitably there will be a growing disconnect between ROK and American strategic concerns, as our own policy will focus on the ramifications not just in terms of the sanctity of Seoul, but of the U.S. mainland.
 
 
Such a shift in emphasis will be manipulated not just by North Korea but China as well as they insidiously remind ROK that the U.S. is predicating its Korean strategy now solely in terms of its own self-interests.
 
 
We should expect in the future lots of trial-balloon diplomacy from China suggesting U.S. troops vacate ROK or a demilitarization of the peninsula, all predicated on the idea that Kim’s new gambit can be used to gain lots of concessions in the interest of peace.
 
 
사악한 어릿광대
 
 
정권 김 정은은 지난 70년간 김 일성이나 김 정일이 해내지 못한 미국의 해안에 대한 실존적 위협을 가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됐다.
 
 
정권의 한 줌의 유도탄이 곧 미국인의 길을 알려줄 것은 심각한 실존적 위협일 것이다.
 
 
이것은 홧김에 김 정은이 그 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이 높아, 훨씬 더 많은 러시아와 중국의 핵 유도탄보다 더 위협적이다.
 
 
정말 위험한 상대가 훨씬 약한 위험보다 덜 위험한 것으로 보이는 것은 괴상한 일이다.
 
 
이란은 이 모든 것을 지도서 (指導書)로 보고 있다. 그리고 그 사실만으로 한반도의 전략적 계산법이 완전히 바뀌었다.
 
 
지난 70년간의 반대로, 미국이 현재 취할 모든 결정은 한 핵무기 미치광이 오늘날 미국 서부 해안의 수백만의 미국인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는 전제 (前提)에 달려있다.
 
 
정권의 기술적 무능력과 미국의 최첨단 기술의 시대에도, 정권의 핵 유도탄이 1-2 퍼센트의 위협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살 수 없다고 미국의 사회는 들썩거린다.
 
 
추측컨대, 의 핵 버튼을 쥐고 있는 어릿광대는 미국의 대규모 보복 공격에 대한 위협에는 무관심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위협은 언제든지 실제로 미국 방어망을 뚫고 샌프란시스코의 부유한 마을 퍼시픽 하이츠나 LA중남부에 도달할 수 있다.
 
 
그 결과는 필연적으로 한, 미 양국 간의 전략적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다.
 
 
, 미 양국의 정책이 단지 서울의 신성함뿐만 아니라, 미국 본토의 관점에 초점을 맞출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주안점의 변화는 정권뿐 아니라 중국에 의해서도 조작될 것이다.
    
 
또한 미국이 한국의 전략을 이제는 자기 이익의 측면에서만 전제하고 있음을 교묘하게 상기시킨다.
 
 
따라서 우리는 앞으로 대중의 반응을 알아보기 위한 중국의 많은 시안 (試案)외교를 예상해야한다.
 
 
중국은 한반도에서의 미군 철수나 한반도의 비무장화 등 평화의 명목으로 많은 양보를 얻으려는 정권의 어릿광대의 생각에 근거한 새 책략의 사용을 들고 나올 수 있다.
 
 
상황이 어떻게 이 시점에 이렇게 도달하게 되었는지는 미국의 30년간의 초당적인 실패가 말해준다.
 
 
마키아벨리의 말을 상기하자.
 
 
증상의 탐지가 어려운 사춘기 때 질병의 치료는 쉬우나, 일단 의심의 여지가 없는 유해한 존재이면 치료는 거의 불가능하다.
 
MUSIC
Battle Hymn of the Republic
 
 
 
 
 
 
 
 
 
 
 
 
 

2017년 8월 7일 월요일

자기 언어 (自己 言語) (My Own Language)


My Own Language
Abstract
 
 
The importance of language is essential to every aspect and interaction in our everyday lives.
 
 
We use language to inform the people around us of what we feel, what we desire, and question, understand the world around us.
 
 
We communicate effectively with our words, gestures, and tone of voice in a multitude of situation.
 
 
Being able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form bonds, teamwork, and it’s what separates humans from other animal species. Communication drives our lives and better ourselves.
 
 
Through language we can connect with other people and make sense of our experiences.
 
 
From the actual words that come out of your mouth to the points and topics you articulate, language is the vehicle that helps your audience understand and agree with your statement or argument.
 
 
By thinking about the end result- that is, what happens once you finish speaking you can choose the words you’ll need to use and just how to use them for your audience.
 
 
Thought can refer to the ideas or arrangements of ideas that result from thinking, the act of producing thoughts or the process of producing thoughts.
 
 
Although thought is a fundamental human activity familiar to everyone, there is no generally accepted agreement as to what thought is or how it is created.
 
 
Thoughts are the result or product of either spontaneous or willed acts of thinking.
 
 
Because thought underlies many human actions and interactions, understanding its physical and metaphysical origins, processes, and effects has been a longstanding goal of many academic disciplines.
 
 
Thinking allows humans to make sense of, interpret, represent or model the world they experience, and to make predictions about that world.
 
 
It is therefore helpful to an organism with needs, objectives, and desires as it makes plans or otherwise attempts to accomplish those goals.
 
 
자기 언어 (自己 言語)
 
 
오늘날 우리들의 생활엔 여백이 없다. ()로써 가득 채우려만 하지, 빈 여유를 두려고 하지 않는다.
 
 
너 나 없이 우리들의 정신은 너무나 많은 일에 몰입하여 제 정신을 차리고 살기가 힘들다.
 
 
내가 내 인생을 자주적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무엇인가에 쫓기면서 사는 격이다.
 
 
우리들의 생활환경을 오염시키는 것은 산업 폐기물이지만, 인간의 혼을 오염시키는 것은 과다한 정보와 소음에 가까운 의미 없는 말들이다.
 
 
날마다 우리들 귓가에 들리는 정치인이나 연예인들이 뱉어버린 말을 씻지도 않고 그대로 입에 담고 있으니 우리들에겐 자기 언어도 없다.
 
 
자기 사유 (自己 思惟)를 거치지 않으니 자기 언어를 지닐 수 없게 된 것이다.
 
 
미국의 소설가 솔 벨로우 (Saul Bellow, 1915~2005)1976년 노벨 문학상을 받으면서 한 말이 있다.
 
 
인류의 핵심 문제는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집단적 권력과 투쟁하는 일이며, 개인의 핵심 문제는 자기의 영혼을 지키기 위해 비인간화와 싸우는 일이다.”
 
 
오늘 날처럼 복잡하고 시끄러운 사회 속에서 제 정신을 잃고 떼밀려만 가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골 빈 속물 (俗物)이 되고 만다.
 
 
그래서 모처럼의 여가를 가지고도 닳아진 인간의 영역을 회복시키지 못하고 더욱 더 소모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제 정신을 차리고 살려면 무엇보다도 정신을 집중하고 몰입하는 일이 필요하다. 정신 집중에는 우선 불필요한 말을 안해야 한다.
 
 
입을 열면 신기로운 기운이 흩어지고 혀를 함부로 놀리면 시비를 일으킨다 (口開神氣散 舌動是非生).
 
 
인간이 뛰어난 동물임은 말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며, 그 말을 적절히 선용하지 않고 함부로 쏟아 놓아 소음을 일으키면 말할 줄 모르는 짐승보다 나을게 없다.
 
 
믿음직한 친구란 말 많은 사람이 아니라 말없는 사람이다. 침묵 속에서 사람은 거듭거듭 형성되어 간다.
 
 
침묵의 바다에 잠김으로써 자신의 실체를 응시할 수 있고 시든 생명의 들을 소생시킬 수 있다. 침묵의 바다에서 존재와 작용 (作用)은 하나를 이룬다.
 
 
사람의 위대함은 더 말할 것도 없이 그의 체력이나 지식에 있지 않고 오로지 맑은 혼 ()에 있다.
 
 
또 제 정신을 지니고 살려면 바람직하지 못한 관계를 그때그때 개선해야 한다. 쓸데없는 대화를 피하듯이 나쁜 친구도 피해야 한다.
 
 
나쁜 친구란 악의가 있고 파괴적인 사람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미국인 사회심리학자 에리히 프롬 (Erich Seligmann Fromm, 1900~1980)은 이렇게 말했다.
 
 
생활 태도가 불쾌하고 음울한 자들, 육신은 살아 있으나 정신은 죽은 자들,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지껄이고 있는 자들, 생각하지도 않고 상투적인 의견을 주장하고 있는 자들···.”
 
 
남이 아니라 내 자신 속에 이런 요소가 있다면 나 또한 나쁜 친구다. 우리는 지금 너무도 시끄러운 세상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사실은 세상이 시끄러운 게 아니라 우리들 인간이 시끄러운 세상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시끄러움을 가라앉힐 책임도 우리 인간의 몫이다. 내 정신 내가 지니고 사람답게 살아야 할 것이다.
 
MUSIC
J.S. Bach-Air on the G String, Aria
Cello:Misha Quint
 
 
 
 
 
 
 
 
 
 
 
 
 

2017년 7월 31일 월요일

최악의 옵션 (A Worst Option on North Korea)


A Worst Option on North Korea
Abstract
 
 
In addressing the threat from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must confront two very difficult challenges.
 
 
First, the U.S. cannot act unilaterally, if it acts alone, without risking a devastating country strike against ROK.
 
 
Second, China is the only country that might be able to engineer a leadership change in North Korea.
 
 
A great role for China, which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embraced, is not a guarantee of success but it is the only possible path to success.
 
 
The basic question is this. What would convince the Chinese to adopt a more risk-acceptant stance, to pressure the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ROK, and China do not have the same preference orderings.
 
 
The best option for all of the most relevant parties is a soft landing for North Korea.
 
 
In which the regime but minus Kim, the North Korea gives up its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and economic reforms are introduced that mirror those that Deng Xiaoping brought to China.
 
 
The most obvious option, direct American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is a non-starter.
 
 
The North has demanded for years that the United States sign a peace treaty that would recognize the regime and guarantee its security.
 
 
Successive American administration have resisted.
 
 
A more appealing, at least possible, option is the replacement of Kim Jung-un with a leader in the North who might support different policies.
 
 
One possibility is that the U.S. threatens to take out the North Korean program on its own.
 
 
The timing of the American missile strike against Syria might be an attempt to send such a signal.
 
 
What China above all does not want is a strengthening of the American position in East Asia and the western Pacific.
 
 
A unified Korea allied with the United States would be unacceptable to China, a clear signal that Chinese power had peaked.
 
 
A Korean peninsula still divided, with a North Korea bound closely to China and Kim Jong-un gone, and a ROK free of American troops would be an attractive option for China.
 
 
Withdrawing all American troops from ROK even if an alliance between ROK and the United States remains, would be a costly move for the United States.
 
 
The robustness of the American alliance system, especially after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depended on two foundations: formal alliance commitments and presidential rhetoric.
 
 
Trump has already destroyed one of those foundations.
 
 
So there is a deal that the United States could credibly offer to China: leadership change in North Korea and the end to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ere, in exchange for the withdrawal of American troops from peninsula.
 
 
Offering up American troops stationed in ROK is a more promising option. ROK would get a reduced threat from the North, but at the cost of removing the American tripwire.
 
 
최악의 옵션
 
 
정권의 핵무기 위협이 해결하기 쉬웠다면, 오래전에 해결되었을 것이다. 이 위협을 처리하려는 미국은 대단히 어려운 두 도전과 맞서야한다.
 
 
첫째, 미국은 일방적으로 행동할 수 없다. 특히 혼자서 행동한다면, 한국에 대한 치명적인 타격의 위험을 무릅쓰고 견디어내야 한다.
 
 
정권의 재래식 무기의 사정권에 있는 서울은 엄청난 희생을 각오해야하며, 이런 큰 인명 손실이 근본적으로 미국의 일방적인 타격에 의한 결과라면 그것은 한, 미 동맹 뿐 아니라, NATO도 마찬가지로 끝장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둘째, 중국은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는 유일한 나라다. 중국은 정권의 리더십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으며, 핵 및 유도탄 프로그램도 끝낼 수 있다.
 
 
중국이 자신감이 있다면, 정권의 지도부를 바꾸고 경제 개발을 위한 중국식 정책을 도입할 수 있을 것이다.
 
 
트럼프 해정부가 받아들인 중국의 큰 역할은 성공의 보장이 아니고, 단지 성공에의 가능한 길 일 뿐이다.
 
 
미국은 일방적으로 행동할 수 없고, 중국은 정권의 정책을 바꿀 수 있는 유일한 나라이지만, 여기에는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
 
 
중국은 정권이 핵 야망을 포기하도록 압박하는 더 많은 위험 수용 전략의 채택을 설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미국과 한국, 그리고 중국은 동일한 선호도를 갖고 있지 않다.
 
 
모든 관련 당사자들의 최우선 옵션은 김 정은을 뺀 정권의 연착륙으로 핵 및 유도탄을 포기하고, 덩 샤오핑 (鄧小平)의 중국을 반영한 경제 개혁을 도입하는 것이다.
 
 
한국과 중국에게는, 정권의 파멸은 거대하고 관리하기 어려운 도전일 수 있다.
 
 
평양은 수년간 정권을 인정하고 안전을 보장하는 평화 조약의 체결을 미국에 요구해왔다. 역대 미 행정부는 이를 반대해왔다.
 
 
결국, 정권이 핵무기를 포기할 것인지 상상하기 어렵고, 더욱 더 신뢰성 문제는 해결할 수 없다.
 
 
더 호소력이 있고, 적어도 가능성 있는 옵션은, 다른 정책을 주장할 수 있는 김 정은 대체인물을 모색하는 것이다.
 
 
이런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나라는 중국이 될 것이다. 그러나 정권의 지도부 교체가 쉽다면, 중국은 오래 전에 그 일을 해냈을 것이다.
 
 
한 가지 가능성은 미국이 정권의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탈취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이다.
 
 
현 트럼프 행정부의 전략적 사고의 범위에서, 시리아에 대한 미국 유도탄의 발사 시기선택이 그러한 신호를 보내려는 시도일 수 있다.
 
 
하지만, 미국의 일방적인 공격은 서울에 대한 엄청난 손상을 입히는 반격의 결과로 나올 수 있다.
 
 
이런 일은 모든 미국의 동맹국들을 위험에 처하게 하며, 중국에겐 오히려 선물이 될 것이다.
 
 
일방적인 공격은 믿을 만한 위협이 못된다. 그렇다면 그 외 무엇이 중국으로 하여금 정권에 대한 더 큰 위험을 수용하는 정책을 촉구할 수 있는지 심사숙고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중국은 동아시아와 서태평양에서 미국이 입지를 강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고 있다.
 
 
미국과 연합한 통일 한국이 중국에게 용납되지 않는 것은, 중국의 힘이 최고조에 달했음을 알리는 분명한 신호이다.
 
 
분단된 한반도에서, 정권과 중국은 밀접한 관계이고, 김 정은이 사라지고, 한국에는 미군이 없다면 이것은 중국에겐 매력적인 옵션이다.
 
 
한국으로서는, 비록 한, 미 동맹이 존속한다하더라도, 주한미군이 철수할 경우, 그 대가는 엄청나게 클 것이다.
 
 
그 대가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미 동맹국에 대한 공약에 관해 돌이킬 수 없는 문제 제기를 함으로써 줄어들었다.
 
 
트럼프가 여기서 무엇을 하는지에 상관없이, 미국의 동맹국들은 이제 대안을 찾을 것이며, 아시아의 동맹국들만 아니라, 유럽도 마찬가지다.
 
 
문제는 1950년대 프랑스가 자체 핵무기 개발 결정을 제기할 때 미국이 파리를 위해 뉴욕을 포기 하겠는가 하는 것이었다.
 
 
이에 대한 명백한 대답은 없었다.
 
 
미국 동맹 체제의 강건함은, 특히 소련의 붕괴 이후, 두 가지 기초에 의존했다. 그것은 공식적인 동맹 공약과 대통령 수사 (修辭).
 
 
트럼프는 이미 이 기초의 하나를 파괴했다.
 
 
미국은 이제 중국에게 믿을만하게 제안할 수 있는 하나의 거래를 트게 됐다.
 
 
그 거래는 정권의 지도부 교체와 그들의 핵 및 유도탄 프로그램의 종식이고, 그 대가는 한반도의 미군 철수이다.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정권의 지도부가 그들의 핵 프로그램을 종식하겠다는 공약은 김 정은의 그 어떤 공약보다 믿을만하다.
 
 
미국과 정권의 직접 협상은 효과가 없다. 미국과 정권은 서로 불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주한미군의 제안이 성공적인 옵션이라면, 중국은 아부하는 동료를 얻게 되고,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행동을 바꾸는 능력을 보여주게 된다.
 
 
한국에겐 위협이 줄어들겠지만, 그것은 미국이라는 인계철선의 제거 대가이다.
 
 
미국은 동맹을 바꾸는 대가로, 정권의 핵 공격 위협을 끝낼 것이다.
 
 
이 경우, 미국의 유일한 옵션은 미국이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억지력이다. 미국은 말 한다. “우리를 공격하면 너는 죽는다, 말 그대로 죽는다.”
 
MUSIC
Beethoven-Violin Romance
Violin: Ann Fontanella